HVCC Logo

보도자료

OUR INNOVATION AT THE HEART OF COMMUNICATIONS

한라비스테온공조, 일본 자동차용 공조회사 JCS의 중국 ‘난징’ 법인 지분 51% 인수



JCS 난징 지분 인수로 중국 내 빠르게 성장하는 남동부 지역 생산 거점 추가

중국 지역 내 법인 간 생산능력 최적화 활용 및 운영 시너지 기대 

 

 

한라비스테온공조는 일본 자동차용 공조회사 JCS(Japan Climate Systems Corp.)가 중국 난징(Nanjing) 법인에 대해 보유하고 있던 지분의 51%를 인수한다고 3일 밝혔다. JCS 난징 법인은 중국 남동부 지역에 소재한 자동차용 열 교환기 전문 생산법인이다.

 

이번 지분 인수는 6 3일 개최된 한라비스테온공조 이사회를 통해 승인되었다. 인수 금액은 미화 약 6 4십만 불이며, 본 계약은 중국 현지 당국의 승인을 거쳐 3분기 내 완료될 예정이다.

 

JCS는 한라비스테온공조, 일본 자동차 기업 마쯔다, 그리고 파나소닉 3사가 각각 33.3%씩 균등하게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합작법인으로, 이번 인수 대상인 중국 난징과 일본 히로시마, 야마구찌현에 생산법인을 운영 중이며 말레이시아와 멕시코에도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.

 

한라비스테온공조는 본 지분 인수로 인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지역의 고객 수요에 대해 신속히 대응하는 한편, 이를 통한 고객 가치 제고를 바탕으로 향후 회사의 성장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 

한라비스테온공조는 현재 베이징, 대련, 제남, 우후, 충칭, 난창, 장춘, 청두, 포산, 옌청, 난징에 걸쳐 중국에서 총 11개의 생산법인과 함께 상해지역에서 1개의 엔지니어링 센터를 운영 중이다. 이번 인수를 통해 한라비스테온공조는 중국 전역에 걸쳐 보유중인 현지 거점을 최대 활용하고 좀더 가까운 거리에서 각 지역 고객들을 지원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.

 

박용환 한라비스테온공조 대표이사는 이번 JCS 난징 법인 인수를 위한 합의에 도달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. 그는 본 계약은 당사와 JCS의 장기간에 걸친 파트너십의 결과로서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중국 지역의 고객들에게 당사가 좀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하며, 이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.

  • 2014-06-05
  • 2,475 Views
  • Print